• 게시판

언론스크랩 Home  >  게시판  >  언론스크랩

[서울신문] “까오리~ 까오리~” 환호성…K팝에 방콕이 ‘들썩 들썩’

조회수 : 6005 2011.09.21

출처 : [서울신문 (2011년 9월 19일자)]

“까오리~ 까오리~” 환호성…K팝에 방콕이 ‘들썩 들썩’
주관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태국 본선


“까오리, 까오리!”(한국, 한국!) “까오리, 사와디 캅”(한국, 안녕하세요)
한국방문의해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신문이 주관하는 ‘한국방문의해 기념 2011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의

태국 본선이 18일 오후 2~6시(현지시간) 방콕 시나카린 위롯대 예술홀에서 뜨거운 열기 속에서 열렸다.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K팝의 국제화를 위해 외국의 한류 팬들이 한국 가수의 노래에 맞춰 춤을 따라 추는 이벤트다.

 


▲ 18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11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본선에서 여성 커버댄스팀이

화려한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우승은 치앙마이에서 온 ‘넥스트 스쿨’팀이 차지해

다음 달 경주에서 열리는 최종 결선에 진출한다. 
 

... 중략


 개그우먼 김신영의 사회로 진행된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태국 출신인 닉쿤이 소속된 인기그룹 2PM이 소개되자 순식간에 열광의 도가니로 변했다.
참가팀들은 2PM은 물론 소녀시대, 빅뱅, 비스트, 카라, 샤이니, 2NE1 등의 댄스와 노래를
저마다 독특한 스타일로 소화해 갈채를 받았다.
관람석에는 서툰 한국어로 쓴 한국 가수 이름과 사진, 하트를 그려 넣은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하는 모습도 보였다.


●2PM, 방콕 도심서 깜짝 게릴라콘서트

경연에서는 방콕에서 차로 10시간 넘게 걸리는 치앙마이에서 온 ‘넥스트 스쿨’팀이 우승해
경주에서 열리는 한국 결선에 참가하게 됐다.
팀의 리더인 아따씻 까띠욧(23)은 “한국에서 실력을 겨루게 돼 너무 기분 좋다.
더 열심히 연습해 우승을 하겠다.”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 중략


특히 2PM은 이날 밤 8시쯤 방콕 시청광장에서 게릴라콘서트를 열어 시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렀다.
2PM의 멤버들은 “K팝의 열기를 직접 확인해 보니 정말 열심히 활동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방콕 한·태교류센터 김건홍 팀장은 “3~4년 전 드라마 ‘대장금’을 시작으로 이곳에 한류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면서
“한국인을 지칭하는 ‘까오리’는 최고 인기 단어가 됐다.”고 전했다.


●새달 3일 경주서 최종 결선

‘K팝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지난 6~8월 한국과 일본, 중국, 유럽, 미주 등지에서 참가 신청을 받아
유튜브의 UCC 동영상을 통해 1차 예선을 치렀다.
러시아(모스크바·6일), 브라질(상파울루·7일), 일본(도쿄·11일)과 미국(LA·11일) 본선이 끝났고,
이날 방콕 행사에 이어 19일 유럽 본선인 스페인(마드리드) 행사를 끝으로 지역 본선을 마친다.
한국의 본선은 27일 서울에서 열린다.


... 이하 생략


글 사진 방콕(태국) 나우뉴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